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브루노 간츠: 천사를 연기한 배우
제1회 경희대 통합의료인문학 영화주간- 생명의 조건
Save Our Cinema - 우리 영화의 얼굴
김미례 감독 특별전- 노동의 시대
10월 수요단편극장 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 특별전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분류 : 독립영화
제목 : 인디포럼 월례비행
일시 : 2011.03.31.Thu
주최 : (사)인디포럼 작가회의
후원 :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티켓 : 6,000원
문의 : 02-720-6056
웹    : www.indieforum.org

Untitled Document

3월 인디포럼 월례비행

방독피 Anti Gas Skin
2010 / 123min / 한국 / color / HDCAM
김곡. 김선 감독 (곡사)

시놉시스
방독면살인자로부터 숨고 싶은 정치인, 방독면살인자에게 죽임을 당하고 싶은 소녀, 방독면살인자를 잡고 싶은 수퍼 히어로, 방독면살인자에게 살해당한 한국인여자친구에게 용서를 빌고픈 미군.

연출의도
방독면살인자는 어디에나 있다. 아무도 정치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는 단 하나의 진실.

STAFF
연출 : 김곡, 김선
제작 : 최두영
각본 : 김곡, 김선
촬영 : 윤영수
편집 : 권효림
조명 : 이광희
미술 : 이종필
출연 : 조영진, 장리우, 박지환, 패트릭 스미스

Festival & Awards
베니스국제영화제(2010)
부산국제영화제(2010)
서울독립영화제(2010)

★ 관객과의 시네토크
진행 : 남다은 (평론가)
대담 : 김곡, 김선 (감독)

“복수, 자학, 순수 그리고 방독면”

김곡, 김선 감독의 '방독피'가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이탈리아어로 지평선을 뜻하는 오리종티는 실험적이고 새로운 경향의 작품을 선보이는 비경쟁 부문으로 경쟁부문과 함께 베니스영화제의 5개 공식 부문 가운데 하나다. '방독피'는 '고갈'의 김곡 감독과 김선 감독이 연출한 영화로 할리우드의 반골감독 로버트 앨트먼에 대한 오마주를 담았다. - 스타뉴스 연예 2010.07.29 기사

새롭다거나 충격적이라는 말은 더 이상 곡사의 영화를 설명하는데 적합하지 않다. 말하자면 이런 단어는 점점 더 게으른 비평의 수사가 되어가고 있다. 다른 영화들과의 비교 안에서, ‘상식적인’ 전제들을 얼마나 벗어나고 있는지의 여부로 곡사 영화의 가치를 판단하는 건 이제 별 의미가 없다. 지금 곡사의 영화가 중요하다면, 그건 우리가 본 것에 대한 즉각적인 판단을 의심하거나 미루고, 머리로 규정하는 순간 몸을 불안하게 하는, 머리가 놓친 틈을 거듭 돌아보게 한다는 데 있다. <방독피>에는 이미 우리가 경험한 현실정치의 단면들이 몇몇 인물들을 통해 비교적 명징하게 발화되고 있어서, 우리에게 일어났던 혐오스러운 사건들과 정치적 이슈를 사후적으로 재현하고 비웃는 영화인가, 묻게 된다. 이번에는 좀 쉬운 길을 택했나? 그럴 리 없다. 언제나 그랬듯 영화 속 누가 어떤 행동과 말을 하는지, 무엇에 대한 알레고리인지, 무엇이 환상이고 아닌지에 매혹 되어서는 안 된다. 네 개의 이야기가 서로에게 열리는 문이 소통의 기능이기는커녕, 어느새 뿌연 독가스를 전염시키는 통로가 되고 있다는 인상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모두 이해했다고 생각하는 순간, 아무 것도 이해한 것이 없다는 의심, 다 보았다고 믿는 순간, 아무 것도 본 것이 없다는 불길함, 그것만이 영화를 지탱한다. 그 공백에 <방독피>가 찍어낸 세계가 있을 것이고, 영화를 다 보고나서도 우리는 여전히 우리가 살고 있는 그 세계의 그림을 찾지 못해 질문할 것이다. 위로가 없이도, 어떤 영화는 결국 불안한 질문으로 살아남아야 한다. - 평론가 남다은

 

 


2011.03.31.Thu. pm7:30 (상영 후 시네토크)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최정운ㅣ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 13 서울극장 1층(관객라운지, 사무실) / 3층(극장)ㅣ02-741-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