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2020 폴란드 영화제 Polish Film Festival
2020 포르투갈 영화제 - 주목해야 할 여성 감독들
2020 스페인영화제 Spanish Film Festival
<내언니전지현과 나>, <에듀케이션> 특별 상영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분류 : 자체프로그램
제목 : B영화의 위대한 거장 3인전: 리처드 플레이셔, 로저 코먼, 테렌스 피셔
일시 : 2011.04.09.Sat ~ 05.08.Sun
주최 :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후원 : 영화진흥위원회
티켓 : 일반 6,000원, 청소년 5,000원, 관객회원/노인/장애인 4,000원
문의 : 02-741-9782
웹    : www.cinematheque.seoul.kr

Untitled Document

B영화의 위대한 거장 3인전: 리처드 플레이셔, 로저 코먼, 테렌스 피셔
Three Faces of the Bs: Richard Fleischer, Roger Corman, Terence Fisher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는 4월 프로그램으로 ‘B영화의 위대한 거장 3인전: 리처드 플레이셔, 로저 코먼, 테렌스 피셔’를 상영합니다. 4월 9일부터 5월 8일까지 한 달간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주류 할리우드와는 다른 불순한 상상력으로 무장한, 소위 B영화의 진가를 확인할 좋은 기회입니다.
사실 B영화는 1930~40년대 당시 관객 감소를 우려한 미국의 스튜디오들이 한 번에 두 편의 작품을 볼 수 있는 동시상영을 기획하면서 나온 용어입니다. 메이저에서 잘 나가는 감독과 배우를 고용해 만든 A영화와 상대적으로 예산이 적고 한물간 스타나 신인배우를 기용해 만든 마이너한 영화를 하나로 묶으면서 B영화는 졸속 제작한 작품이라는 인식을 관객들에게 심어 놓았습니다. 하지만 할리우드 스튜디오 시스템에 대한 독점금지법과 컬러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선호로 인해 전통적인 개념의 B영화는 오래지 않아 사라졌습니다. 그래서 로저 코먼은 자신의 작품에 대해 B영화라고 소개하는 매스컴에 강한 불만을 토로했을 정도입니다.
실제로 리처드 플레이셔와 로저 코먼, 테렌스 피셔는 B영화에 대한 개념을 완전히 바꾸어놓았습니다. 이들은 영화 역사상 가장 오락적이면서 가장 막나가는 영화를 만든 감독들로 유명합니다. 저예산 졸속의 B급이 아닌 메이저에서 허용하지 않는 지구상에 단 하나뿐인 상상력과 자유로운 제작환경을 최대한 활용한 영화는 오랜 세월이 지난 지금도 전 세계 영화팬들의 열띤 환호를 받고 있습니다. 그런 만큼 각자의 개성도 뚜렷합니다. B영화라는 범주로 공통점을 가질 뿐 작품의 성격은 전혀 다른 지점을 향하는 것입니다. 리처드 플레이셔는 특수효과가 돋보이는 영화를 만들다 뒤로 갈수록 서구사회의 이면을 건드린 테마로 주목받았다면 로저 코먼은 메이저에서 독립한 영화가 가져야 할 창조적인 연출과 흥행에서 손해 보지 않는 제작방식을 확립했습니다. 또한 테렌스 피셔는 익숙한 괴수물을 가져와 자극적인 소재와 충격적인 연출을 가해 독특한 영화적 기운을 창조하며 영화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습니다.
후대에 미친 영향도 막대해서 <닥터 두리틀>(1967) <레드 소냐>(1985) 등 리처드 플레이셔의 많은 작품이 현대에 리메이크되어 큰 인기를 모았습니다. 로저 코먼의 경우, 그를 통해 영화를 배웠던 마틴 스콜세지,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잭 니콜슨 등이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감독과 배우의 위치에 올랐습니다. 미술과 세트가 돋보이는 테렌스 피셔 영화의 특징은 현대 공포물에서 공통적으로 두드러진 요소이기도 합니다. 이들의 영향력을 확인하기 위해 ‘B영화의 위대한 거장 3인전’ 기간 동안 김성욱 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램 디렉터와 함께 하는 시네토크 행사도 마련했습니다. ‘B영화와 리처드 플레이셔’라는 주제로 마련된 시네토크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지평이 넓은 B영화의 위대함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시간입니다. B영화의 위대한 거장으로 평가받는 이들 3인의 영화는 색다른 영화보기의 즐거움을 선사할 것입니다.

감독 l 리처드 플레이셔 Richard Fleischer (1916~2006)

아버지가 애니메이터였던 리처드 플레이셔는 어려서부터 영화와 가까운 삶을 보냈다. 경력 역시 단편 애니메이션 감독으로 시작했는데 실사영화 데뷔는 1942년 RKO스튜디오에서 이뤄졌다. 단편과 다큐멘터리 위주로 작업하던 플레이셔는 1946년 필름느와르 <보디가드>로 첫 번째 장편 극영화를 만들었다. 1954년 디즈니에서 <해저 2만리>를 연출하며 대작영화에 능한 감독으로 알려졌고 <바디 캡슐>(1966) <코난2-디스트로이어>(1984)처럼 특수효과가 필요한 영화에서 장기를 발휘했다. 하지만 그의 영화의 진면목은 실제 사건을 모티브 삼은 <강박충동> <보스턴 교살자> 등과 같은 작품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다큐멘터리 경력을 살린 연출은 서구 사회의 도덕적 불안과 공포의 그늘을 정신분석학적으로 묘사했다는 평이다. 2006년 수면을 취하던 중 건강이 악화되어 89세 나이에 사망했다.

감독 l 로저 코먼 Roger Corman (1926~ )

20세기 폭스사의 문서배달사원으로 영화계에 입문한 로저 코먼은 스토리 분석가를 거쳐 직접 영화를 만들기 시작했다. 특히 <지상의 마지막 여인> <흡혈식물대소동> 등 당시 싸구려 취급을 받던 SF나 공포물을 만들면서 ‘B급영화의 제왕’이라는 호칭을 얻었다. 극도의 저예산과 1~2주에 불과한 제작기간의 한계를 즉흥의 아이디어로 극복한 것이 특징. 이는 마틴 스콜세지, 피터 보그다노비치,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몬티 헬먼 등의 감독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그는 50편이 넘는 작품을 만들었고 250편에 가까운 영화를 제작했으며 그중 280편 넘게 수익을 남겼다. 조너선 드미는 “미국 영화계에서 가장 위대한 독립제작자였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고 평가했고 그의 말처럼 로저 코먼은 2010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평생공로상을 수상했다. 지금도 활발히 영화를 제작 중에 있다.

감독 l 테렌스 피셔 Terence Fisher (1904~1980 )

이름처럼 15살부터 선원생활을 시작한 테렌스 피셔는 바다에 인생을 맡길 수 없다는 생각에 여러 가지 직업을 전전했다. 그동안 영화에 재미를 느낀 그는 스물여섯이라는 늦은 나이에 셰퍼드스튜디오의 편집조수로 취직, 20년 가까이 편집기사로 근무했다. 연출 데뷔는 1947년, 마흔 셋의 나이에 이루어졌다. 코미디물이었던 <보기 대령>은 별다른 주목을 끌지 못했고 이후 다양한 B급영화를 만들다 해머필름에서 <프랑켄슈타인의 저주>를 발표하며 비로소 재능을 꽃피웠다. 당시로서는 파격에 가까웠던 폭력 묘사, 특히 원색이 강조된 세트의 강렬함이 강한 인상을 남기면서 해머의 대표감독, 아니 공포물의 거장으로 떠올랐다. 해머에서 영화를 만드는 동안 피터 쿠싱과 크리스토퍼 리는 테렌스 피셔의 가장 훌륭한 협력자이었다. 피터 쿠싱과는 14편, 크리스토퍼 리와는 12편의 영화에서 감독과 배우로 만났다.

**시네토크
4월 24일(일) 15:30 <보스턴 교살자> 상영 후
‘B영화와 리처드 플레이셔’ | 김성욱 (영화평론가, 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램 디렉터)

* 앞서 상영되는 작품을 보신 관객들에게 참여 우선권을 드리며, 자리가 남을 경우 선착순으로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1. 해저 2만리 리처드 플레이셔 1954 | 미국 | 127min | Color
2. 난폭한 토요일 리처드 플레이셔 1955 | 미국 | 90min | Color
3. 바이킹 리처드 플레이셔 1958 | 미국 | 116min | Color
4. 강박충동 리처드 플레이셔 1959 | 미국 | 103min | B&W
5. 보스턴 교살자 리처드 플레이셔 1968 | 미국 | 116min | Color
6. 릴링턴가의 살인 리처드 플레이셔 1971 | 영국 | 111min | Color
7. 라스트 런 리처드 플레이셔 1971 | 미국 | 95min | Color
8. 소일렌트 그린 리처드 플레이셔 1973 | 미국 | 97min | Color
9. 두목은 죽었다 리처드 플레이셔 1973 | 미국 | 115min | Color
10. 어셔가의 몰락 로저 코먼 1960 | 미국 | 79min | Color
11. 저승과 진자 로저 코먼 1961 | 미국 | 80min | Color
12. X-레이 눈을 가진 사나이 로저 코먼 1963 | 미국 | 79min | Color
13. 프랑켄슈타인의 저주 테렌스 피셔 1957 | 영국 | 82min | Color
14. 드라큘라 테렌스 피셔 1958 | 영국 | 82min | Color
15. 미이라 테렌스 피셔 1959 | 영국 | 88min | Color
16. 드라큘라의 신부들 테렌스 피셔 1960 | 영국 | 85min | Color
17. 늑대인간의 저주 테렌스 피셔 1961 | 영국 | 91min | Color
18. 지옥에서 온 프랑켄슈타인과 괴물 테렌스 피셔 1974 | 영국 | 94min | Color

Untitled Document
S1/ S2/ S3/
04.09.Sat 14:30
저승과 진자
Pit and the Pendulum
80min
16:30
소일렌트 그린
Soylent Green
97min

19:00
드라큘라
Dracula
82min

04.10.Sun10.Sun 14:00
어셔가의 몰락
House of Usher
79min
16:00
강박충동
Compulsion
103min

18:30
릴링턴가의 살인
10 Rillington Place
111min

04.11.Mon - - -
04.12.Tue
18:00
저승과 진자
Pit and the Pendulum
80min
20:00
지옥에서 온 프랑켄슈타인과 괴물
Frankenstein and the Monster from Hell
94min
04.13.Wed - 18:00
프랑켄슈타인의 저주
The Curse of Frankenstein
82min
20:00
바이킹
The Vikings
116min
04.14.Thu - 18:00
드라큘라
Dracula
82min
20:00
드라큘라의 신부들
The Brides of Dracula
85min
04.15.Fri - 17:00
보스턴 교살자
The Boston Strangler
116min
20:00
어셔가의 몰락
House of Usher
79min
04.16.Sat

13:00
영화관 속 작은 학교

16:30
지옥에서 온 프랑켄슈타인과 괴물
Frankenstein and the Monster from Hell
94min
19:00
프랑켄슈타인의 저주
The Curse of Frankenstein
82min
04.17.Sun 14:00
바이킹
The Vikings
116min
16:30
드라큘라의 신부들
The Brides of Dracula
85min
18:30
저승과 진자
Pit and the Pendulum
80min
04.18.Mon - - -
04.19.Tue - 17:30
미이라
The Mummy
88min
20:00
소일렌트 그린
Soylent Green
97min
04.20.Wed - 17:30
X-레이 눈을 가진 사나이
X
80min
19:30
해저 2만리
20,000 Leagues Under the Sea
127min
04.21.Thu - 18:00
어셔가의 몰락
House of Usher
79min
20:00
강박충동
Compulsion
103min
04.22.Fri - 16:00
릴링턴가의 살인
10 Rillington Place
111min
-
04.23.Sat 13:00
늑대인간의 저주
The Curse of the Werewolf
91min
15:30
두목은 죽었다
The Don Is Dead
115min

18:00
작가를 만나다
<페스티발>
GV_이해영, 김태용

04.24.Sun 13:00
라스트 런
The Last Run
95min
15:30
보스턴 교살자
The Boston Strangler
116min
시네토크_김성욱
19:30
X-레이 눈을 가진 사나이
X
80min
04.25.Mon - - -
04.26.Tue - 17:00
프랑켄슈타인의 저주
The Curse of Frankenstein
82min
19:30
인디포럼 월례비행
04.27.Wed - 17:30
난폭한 토요일
Violent Saturday
90min
20:00
소일렌트 그린
Soylent Green
97min
04.28.Thu -
17:30
라스트 런
The Last Run
95min
20:00
두목은 죽었다
The Don Is Dead
115min
04.29.Fri - 17:00
보스턴 교살자
The Boston Strangler
116min
20:00
금요단편극장
04.30.Sat 15:00
미이라
The Mummy
88min
17:00
어셔가의 몰락
House of Usher
79min
19:00
드라큘라의 신부들
The Brides of Dracula
85min
05.01.Sun 13:00
난폭한 토요일
Violent Saturday
90min
15:30
늑대인간의 저주
The Curse of the Werewolf
91min

18:00
해저 2만리
20,000 Leagues Under the Sea
127min

05.02.Mon - - -
05.03.Tue - 17:30
강박충동
Compulsion
103min
20:00
드라큘라
Dracula
82min
05.04.Wed - 17:30
두목은 죽었다
The Don Is Dead
115min
20:00
지옥에서 온 프랑켄슈타인과 괴물
Frankenstein and the Monster from Hell
94min
05.05.Thu 13:00
소일렌트 그린
Soylent Green
97min
15:30
바이킹
The Vikings
116min
18:00
릴링턴가의 살인
10 Rillington Place
111min
05.06.Fri - 17:30
늑대인간의 저주
The Curse of the Werewolf
91min
20:00
라스트 런
The Last Run
95min
05.07.Sat 14:30
난폭한 토요일
Violent Saturday
90min
17:00
저승과 진자
Pit and the Pendulum
80min
19:00
X-레이 눈을 가진 사나이
X
80min
05.08.Sun 13:00
두목은 죽었다
The Don Is Dead
115min
16:00
프랑켄슈타인의 저주
The Curse of Frankenstein
82min

18:00
미이라
The Mummy
88min

관람료
-일반상영/시네클럽: 일반 6,000원/청소년 5,000원/관객회원, 노인 및 장애인 4,000원
-영화관 속 작은 학교(교육프로그램): 참가비 1,000원 청소년/단체(홈페이지 공지사항 참고), 일반(해당 상영일 현장 구매만 가능)
-작가를 만나다/금요단편극장: 일반 5,000원/청소년, 노인 및 장애인 4,000원
-인터넷 예매는 맥스무비(www.maxmovie.com), YES24(www.yes24.com),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 에서 가능
-현장 예매는 4월 9일(토) 13시 30분부터 시작합니다. (매표소 운영-첫 상영 한 시간 전부터)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최정운ㅣ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 13 서울극장 1층(관객라운지, 사무실) / 3층(극장)ㅣ02-741-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