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키에슬로프스키 - <데칼로그> 특별전
체코 영화의 밤 - 벨벳 혁명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프라이드 픽! Pride’s Pick!
<녹차의 중력> 특별 상영
12월 수요단편극장 - 이 겨울, 혼자여서 괜찮아요
하마구치 류스케 중단편
크리스마스 특별 상영 - 에릭 로메르의 <겨울 이야기>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소식지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분류 : 미분류
제목 : 일본영화의 황금기 1950년대 거장 15인전
일시 : 2003. 03. 20 - 03. 30
주최 : 한국영상자료원, 일본국제교류기금, 동경국립근대미술관 필름센터
후원 : 문화관광부
티켓 : 1회당 3,000원
문의 :
웹    :

한국영상자료원(원장 鄭鴻澤)은 동경국립근대미술관 필름센터(National Film Center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rts, Tokyo)와 일본국제교류기금(The Japan Foundation)과 공동으로 "일본영화의 황금기 1950년대 : 거장 15인전"을 개최합니다. 한국영상자료원과 동경국립근대미술관 필름센터는 국제영상자료원연맹(FIAF)의 회원으로서, 그리고 일본국제교류기금과는 영화부문의 교류를 꾸준히 진행해 왔으며 그 결실로서 2002년 11월에는 28편의 한국영화를 동경국립근대미술관 필름센터에서 소개하여 일본영화팬으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올해에는 한국에서 일본영화회고전을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특별히 일본 클래식 영화의 르네상스였던 1950년대의 명작 15편을 엄선하여 당시의 일본영화를 조망할 수 있도록 기획하였으며 일본영화사에 길이 남을 15명의 명감독들의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값진 기회가 될 것입니다. 개막작으로는 구로사와와 데뷔 동년배로 "남성영화의 구로사와 여성영화의 기노시타"라고 불리었던 기노시타 케이스케의 대표작인 <스물 네 개의 눈동자>를 상영합니다. 특히,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하고 세계에서 명성을 얻은 <오하루의 일생>, 프랑스 누벨바그에 영향을 주었다고 하는 <미친 과실>을 비롯하여 다른 작품들도 전후 일본영화의 예술적, 산업적 황금시대였던 50년대에 활약했던 유명감독 15명의 대표작들입니다. 일본 괴수영화의 시조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고지라>나 오늘날 애니메이션 영화육성의 기초가 되었던 <백사전>도 포함되어 있어 당시 다양한 일본영화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자유민주화, 휴머니즘, 국제화로 황금시대 일본영화의 50년대를 회고한다.

호현찬 영화평론가


1945년 8월 15일 패전을 맞은 일본은 충격과 허탈에 빠져 방향감각을 상실하였다. 일본 영화계도 예외는 아니었다. 이미 1910년대에 니카츠(日活) 영화사가 촬영소를 설립하는 등, 아시아권에서는 선두주자로 영화산업의 강국이었던 일본은 1920 ~ 30년대에는 강력한 대중적 지지기반을 구축하고 많은 명작을 내기도 하며 전성기로 약진하고 있었지만 1931년 만주사변에서 시작된 침략전쟁이 태평양전쟁으로 번지면서 영화계는 정체 상태로 빠져 들어갔다. 유능한 많은 영화인들이 자의 또는 타의에 의하여 종군하였다. 영화도 전의양양, 국민통합의 선전무기로 활용되었다.

1945년 종전 후 점령군으로 진주한 연합군은 군국주의의 해체를 위해 영화계를 전면 관리하기 시작했다. 연합군 사령부의 목표는 일본의 철저한 민주화였다. 민주주의 정신에 어긋나는 사상과 습관은 어떠한 것이라도 부정하고, 민주주의 정신에 부합하는 사상은 적극 권장 조성하고 군국ㆍ국수주의나 봉건 잔재의 악습을 부정하는 엄격한 영화통제 정책을 펴 나갔다. 이로써 일본영화산업을 주도해온 영화재벌 즉 6대 메이저 영화사들의 활동을 통제하고 영화재벌 책임자들의 활동도 한동안 금지시켰다.
패전으로 사회에 복귀한 많은 영화인들은 방향 감각을 잃고 관망자세를 지켰지만 새로운 시대환경에서 생존의 길을 찾느라 고민하였다. 1947년 무렵부터 연합군 사령부의 영화통제는 완화되기 시작하고 1949년 10월에는 검열을 중지하고 그 해 발족한 민간자율의 영화윤리규정관리위원회의(영륜)에 의하여 대행키로 하는 등 보다 유연한 정책으로 전환하였다.

1950년대에 이르면서 일본영화계는 전쟁 전에 축적된 영화산업의 저력으로 재건이 이루어지고 전시기간 동안 잠복했던 에너지를 급속히 분출함으로써 눈부신 발전상으로 나타났다. 종전으로 일본은 새롭게 태어났다. 영화산업에 대한 정부의 간섭도, 표현의 속박도 사라졌다. 표현의 자유는 무엇보다 일본영화의 꽃을 피우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했다.

전후의 일본영화의 양심적인 부분과 전통사상은 민주주의와 휴머니즘이었다. 군국주의에 대한 반성과 비판, 획일적인 사상체제에서 억눌렸던 인간의 존엄성 회복, 여성의 인권존중 그리고 억압받은 계급에 대한 해방과 도전, 인간정신의 고양 등, 전후 휴머니즘의 특징들이 여러 영화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영화산업은 힘차게 소생하고 영화인구는 급속히 증가하였다. 1945년 패전당시의 전국 영화관 수는 845관이었으나 그 이듬해인 1946년에는 1,376관으로 늘어났고, 1958년에는 7,067관으로 관객 수는 11억 2,700만 명으로 영화인구는 1950년대에 절정기를 이루었다. 일본의 영화사가들은 1950년대를 일본영화의 황금기라고 말한다.

전후 민주주의와 휴머니즘을 나타낸 작품으로 이마이 타다시(今井正)의 <다시 만날 날까지>(1950)를 꼽을 수 있다. 이 작품은 전쟁을 반성하는 영화로서 당시 가장 설득력 있는 작품이다. 그리고 러시아 문호 도스토예프스키의 원작을 번안한 구로사와 아키라(黑澤明) 감독의 <백치>(1951)는 전후 휴머니즘의 정점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기노시타 케이스케(木下惠介) 감독의 <스물 네 개의 눈동자>(1954)는 일본영화사상 관객의 눈물을 최고로 자아낸 작품으로 역시 전쟁의 참혹하고 허무함과 한 교사와 제자들에 얽힌 감동적인 사랑의 드라마였다.

이밖에도 <진공시대>(1952), <무기 없는 싸움>(1960)을 만든 야마모토 사츠오(山本夫) 감독, <인간의 조건>(1959~61)의 고바야시 마사키(小林正樹) 등 여러 작품을 들 수 있다. 그 중에는 억눌렸던 계급들의 고난과 슬픔을 다룬 좌파경향의 사회극도 있었다.

전쟁전부터 일본의 영화계에 거장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오즈 야스지로(小津安二郞)와 미조구치 겐지(溝口健二), 등 일본영화를 상징해온 거장들의 활동도 재개되었다. 미조구치 겐지는 일본의 전통적인 사상이나 미의식을 독특하게 표현하여 서구에서도 높은 관심을 받은 작가였고 오즈 야스지로 감독 역시 일본적인 정서와 가족애 등을 바탕으로 친화력과 감정의 미묘함을 표현하는데 탁월한 감독으로 세계에서 연구대상이 된 사람이다. 아쉽게도 이번 회고전에 오즈의 작품은 보이지 않는다.

1950년대의 일본영화의 또 하나의 특징은 국제화였다. 1951년 8월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구로사와가 감독한 <라쇼몽>(1950)이 뜻밖에도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일본 내에서는 아무도 예측하지 않았던 경사였다. 1920 ~ 30년대에 일본영화는 어느 정도 국제적 수준에 도달했지만 서구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았다. 이어 1952년에 미조구치 감독의 <오하루의 일생>(1951)이 수상했고 같은 감독의 <우게츠 이야기>(1953)와 <산쇼다유>(1954)등이 연달아 3년 연속으로 베니스 국제영화제에 수상했다.
1952년 깐느 국제영화제에서 스기야마 고헤이(杉山公平)가 <겐지 이야기>(1951)에서 촬영상을, 1954년에는 역시 깐느에서 기누가사 테이노스케(衣笠貞之助)가 <지옥문>(1953)으로 그랑프리를 수상하는 등 일본영화는 50년대에 일약 국제무대에서 갈채를 받았다. 이국적인 정서와 일본적인 미학이 주목을 받았다는 평가도 있다.

이로써 일본영화의 세계화는 촉진되었으며 서구의 전문가들과 일반시민들에게 높은 관심을 유발시켰다. 특히 미조구치의 영화 테크닉은 프랑스의 누벨바그 계열인 고다르에게도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시나리오와 감독을 겸한 신도 카네토(新藤兼人)는 리얼리즘에 철저한 작가였다. 50년대 이후에는 여성숭배와 가까운 페미니즘 경향에 탐닉하였다. 회고전에 출품된 <애처 이야기>(1951)는 그의 첫 번째 부인을 모델로 한 영화이다. 90을 넘은 지금도 현역으로 일하고 있는 최고 원로이다. 여성영화로 이름을 떨친 요시무라 코사부로(吉村公三郞)는 신시대의 러브 멜로드라마에서 새로운 여인상을 부각하였다. <밤의 강>(1956)이 회고전에 나왔다. 일본영화의 초창기에 등장한 우치다 토무(內田吐夢)는 일본영화의 리얼리즘을 확립한 사람 중의 한 사람으로 평가를 받고 있으며 이번 회고전에 <나니와의 사랑이야기>(1959)를 선보인다. 전후 일본의 황폐한 시대의 인간을 묘사한 <기아해협>(1954), 자연주의 리얼리즘의 정점이라는 <흙>(1939)등이 유명하다. 이니가키 히로시(稻垣浩)는 무성영화 시대부터 활동해 온 노장으로 시대극의 명수였다. 일본 시대극에 반골정신과 유머를 가미시켰다. 그가 1958년 리메이크한 <무호마츠의 일생>은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가와시마유조(川島雄三)는 희극의 명수였다. 회고전에 나온 <막말태양전>(1957) 역시 희극 터치의 풍자적인 시대극이다.
나카히라 코우(中平康) 감독은 전후에 등장한 신인으로 각광을 받은 감독이다. 그의 <미친 과실>(1956)은 신선하고 현대적인 감각이 충만하여 주목을 받았으며 역시 50년대에 등장한 마스무라 야스조(增村保造) 감독은 일본의 태양족(太陽族) 영화로 불리운 청춘영화로 일본영화의 흐름을 바꿔놓았다는 평가를 받은 감독으로 전후 일본영화의 누벨바그(새물결)를 선도한 사람이다. 이번에 <입맞춤>(1957)을 보여준다.

이밖에 일본의 특수촬영의 상표가 된 괴수영화 <고지라>(1954)와 애니메이션 <백사전>(1958)은 오락적인 흥미를 줄 것이다.
마지막으로 영화의 테크닉에 빼어난 재능을 보였고 항상 불가능한 영화의 주제와 소재에 도전한 이치카와 콘(市川崑) 감독 역시 1950년대에 활약한 중진 감독이다. 그는 일본영화계에서 재인(才人)으로 불리었다.

이밖에도 50년대를 수놓은 영화감독은 많지만 여기서는 이번 회고전에 나온 작품을 중심으로 언급하였다. 이번 회고전은 한ㆍ일 국교 정상화 이후 일본영화 개방문제로 수십 년의 진통을 겪은 후 정식으로 일본영화회고전이 열린다는 점이 매우 관심을 끈다. 이보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일본근대미술관 국립필름센터에서 한국영화 28편이 "영광의 60년대"라는 표제로 상영회가 열렸다. 그 떄 초청을 받고 참석한 나는 11월 7일 밤의 강연회에서 "영광의 60년대"라는 제목으로 한국영화 풍경을 이야기했다.
그때 한 강연 말미의 말은 이렇다. "여러분은 60년대의 한국영화를 통해서 한국인이 어떻게 살았으며 무엇을 생각했는가? 한국인의 삶의 모양을 통해서 한국인을 이해해 주기를 바란다". 이번 일본영화회고전에서도 같은 말을 하고 싶다. 그 말은 관객이 일본에서 한국으로 바뀐 것뿐이다. 진정 우리의 이웃을 이해하고 문화를 이해하는 것이 문화교류의 좋은 파트너쉽을 위해서 중요한 일이다. 우리는 전쟁을 겪은 뒤 새로 태어나려고 몸부림친 50년대의 일본의 모습과 일본인의 마음을 이번 회고전을 통해서 이해한다면 더 좋은 성과는 없을 것이다.


1. 다시 만날 날까지 이마이 타다시 1950 | 일본 | 110min | B&W
2. 백치 구로사와 아키라 1956 | 일본 | 166min | B&W
3. 애처 이야기 신도 카네토 1951 | 일본 | 97min | B&W
4. 오하루의 일생 미조구치 겐지 1952 | 일본 | 132min | B&W
5. 스물 네 개의 눈동자 기노시타 케이스케 1954 | 일본 | 155min |
6. 고지라 혼다 이시로 1954 | 일본 | 96min | B&W
7. 당신을 삽니다 고바야시 마샤키 1956 | 일본 | 112min | B&W
8. 밤의 강 요시무라 코사부로 1956 | 일본 | 104min | B&W
9. 미친 과실 나카히라 코우 1956 | 일본 | 86min | B&W
10. 입맞춤 마스무라 야스조 1957 | 일본 | 74min | B&W
11. 막말태양전 가와시마 유조 1957 | 일본 | 110min | B&W
12. 백사전 아부시타 타이지 1958 | 일본 | 79min | B&W
13. 무호마츠의 일생 이나가키 히로시 1958 | 일본 | 104min | B&W
14. 열쇠 이치카와 콘 1959 | 일본 | 107min | B&W
15. 나니와의 사랑이야기 우치다 토무 1959 | 일본 | 105min | B&W

S1 / 14:00 S2 / 17:00 S3 / 19:30
03.20.thu 개막상영: 오후 6:00 스물 네개의 눈동자
03.21.fri

다시 만날 날까지

백치 애처 이야기(20:00)
03.22.sat 오하루의 일생

고지라

당신을 삽니다
03.23.sun 밤의 강 미친 과실 입맞춤
03.24.mon 막말태양전 백사전 무호마츠의 일생
03.25.tue 열쇠 나니와의 사랑 이야기 스물 네개의 눈동자
03.26.wed 다시 만날 날까지 백치 애처 이야기(20:00)
03.27.thu 오하루의 일생 고지라 당신을 삽니다
03.28.fri 밤의 강 미친 과실 입맞춤
03.29.sat 막말태양전 백사전 무호마츠의 일생
03.30.sun 열쇠 나니와의 사랑 이야기 -

인터넷 예매
- 3월 10일(월)부터 www.maxmovie.com에서 회당 70석 한정하여 인터넷으로 예매가 가능합니다.

현장 예매
- 3월 20일부터 서울아트시네마에서 현장에서 예매가 가능합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최정운ㅣ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 13 서울극장 1층(관객라운지, 사무실) / 3층(극장)ㅣ02-741-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