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2020 폴란드 영화제 Polish Film Festival
2020 포르투갈 영화제 - 주목해야 할 여성 감독들
2020 스페인영화제 Spanish Film Festival
<내언니전지현과 나>, <에듀케이션> 특별 상영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분류 : 자체프로그램
제목 : 작가를 만나다
일시 : 2011.04.23.Sat
주최 :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후원 : 영화진흥위원회
티켓 : 일반 5,000원, 청소년/단체/노인 4,000원, 관객회원 3,000원 (청소년 관람불가)
문의 : 02-741-9782
웹    : www.cinematheque.seoul.kr

Untitled Document

작가를 만나다 Cineastes
이해영 <페스티발>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의 월 정기상영회 중 하나인 ‘작가를 만나다’는 흥행과 규모의 영화 만들기가 대세가 된 지금 주류 논리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만의 색깔 있는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는 감독을 선정, 영화를 함께 보고 농밀한 이야기를 나눠보는 프로그램입니다. 4월에는 이해영 감독을 초청해 두 번째 연출작 <페스티발>을 함께 보고 그의 영화작업에 대해 알아봅니다.
영화 <페스티발>은 보통 사람들의 다종 다기한 변태성을 대놓고 전시하며 취향의 다양함을 옹호합니다. 음지에서 횡행하던 SM, 란제리 마니아, 교복 페티시와 같은 성적 취향과 바이브레이터, 섹스 인형, 가죽채찍 등과 같은 성적 도구들을 코미디라는 안전장치를 통해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도록 빛을 쬐게 하는 것입니다. 의도는 명확합니다. 커밍아웃을 다룬 전작 <천하장사 마돈나>(2006)의 빛나는 공식을 되살려 안으로는 소위 ‘정상’이라고 부르는 것의 폭력성과 허구를 고발하고 밖으로는 타인의 취향에 대한 존중을 설파함으로써 편견 없는 사회에 대한 이상을 드러냅니다. 하여 ‘안전하고 살기 좋은 동네’를 만들겠다며 풍기문란을 단속하는 보수적이고 마초적인 경찰에 맞서 우리 이웃들이 펼쳐 보이는 변태 행각은 과연 정상성이 무엇이고, 정치적인 올바름이 무엇인지를 어렵지 않게 가늠토록 합니다.
영화 상영이 끝난 후에는 이해영 감독과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이 마련되지만 기존의 ‘작가를 만나다’와는 다른 방식으로 개편을 시도하였습니다. 이해영 감독이 직접 <페스티발>의 주요 시퀀스를 선정해 해부학적인 시선으로 설명하고 관객의 질문에 대답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특별히 <만추>의 김태용 감독이 참석, 이해영 감독과 함께 <페스티발>과 관련한 흥미로운 대담을 펼칠 예정입니다. 개편을 맞이한 4월의 ‘작가를 만나다’는 그래서 특별한 행사입니다. 이해영 감독이 <페스티발>을 통해 증명한 것처럼 ‘작가를 만나다’ 역시 영화에 대한 이해의 폭과 인식의 틀을 넓힐 수 있도록 새로운 시도를 마다하지 않을 것입니다.

★ 상영 후 시네토크
진행: 김성욱(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램 디렉터)
대담: 이해영(영화감독), 김태용(영화감독)

감독|이해영
영화전공자도 아니면서 영화를 하겠다고 마음먹은 그는 군복무 시절부터 습작 수준의 시나리오를 꾸준히 써왔다. 우연히 영화사 봄의 오정완 이사가 습작 시나리오를 보게 됐고 전에 없던 캐릭터와 재기발랄한 대사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한다. 이를 계기로 본격적인 시나리오 작가의 길로 들어선 이해영은 친구 이해준과 함께 <안녕! 유에프오> <품행제로> 등과 같은 새로운 감성이 돋보이는 시나리오를 발표하며 충무로의 블루칩 작가로 떠오른다. 하지만 이야기를 제공하는 지위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여자가 되고 싶은 소년이 등장하는 <천하장사 마돈나>를 이해준과 공동연출하며 그해 각종 영화제의 신인감독상을 싹쓸이하는 기염을 토한 것. 이후 단독 연출자로 나섰지만 강풀의 웹툰 <26년>을 원작으로 한 <29년>을 준비하다가 캐스팅까지 모두 마친 상태에서 프로젝트가 엎어지며 잠시 좌절의 시기를 보낸다. 하지만 이래서는 안 된다는 판단 하에 분연히 일어선 그는 다양한 변태성을 찬양하는 <페스티발>을 발표하며 한국영화의 소재의 폭을 적어도 한 뼘 넓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Filmography
감독: <페스티발>(2010) , <천하장사 마돈나>(2006)
각본: <천하장사 마돈나>(2006) , <안녕! 유에프오>(2003), <품행제로>(2002) , <커밍아웃>(2000)
각색: <아라한 장풍대작전>(2004)
원작: <신라의 달밤>(2001)

 


1. 페스티발 이해영 2010 | 한국 | 109min | Color

2011.04.23.Sat 18:00 (상영 후 시네토크_이해영, 김태용 감독)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최정운ㅣ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 13 서울극장 1층(관객라운지, 사무실) / 3층(극장)ㅣ02-741-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