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ew Wave > 프로그램 아카이브

본문 바로가기

프로그램 아카이브

The New Wave

본문

제목 : The New Wave
일시 : 2023년 2월 2일(목) ~ 15일(수)
주최 :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후원 : 영화진흥위원회, 서울시, 서울영상위원회
티켓 : 일반 8,000원, 단체/청소년/경로/장애인 6,000원, 관객회원 5,000원
문의 : 02-741-9782
웹 : www.cinematheque.seoul.kr

프로그램 소개


프랑수아 트뤼포의 <400번의 구타>(1959), <쥴 앤 짐>(1962) 한국 정식 개봉을 맞아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는 2월 2일(목)부터 15일(수)까지 누벨바그의 대표작 다섯 편을 한자리에서 상영합니다. 1950년대 말에서 1960년대 초에 새롭게 등장한 프랑스의 젊은 감독들이 만든 일군의 영화를 지칭하는 ‘누벨바그’는 일관된 스타일을 지닌 영화 장르도 아니고, 명확한 구심점과 지향점을 가진 영화 운동도 아니었습니다. 한 두 가지 특징으로 묶을 수 없는 다양한 개성의 감독들이 잇달아 등장해 선배들과는 다른 영화들을 만들었고, 관객들은 어느새 이들을 ‘누벨바그(Nouvelle Vague/New Wave)’라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니 누벨바그는 어쩌면 그 실체가 불분명한 모호한 이름이자 개념일지도 모릅니다.


다만 누벨바그에 관해 한 가지 확실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건 프랑수아 트뤼포, 아녜스 바르다, 에릭 로메르를 포함한 누벨바그의 감독들이 모두 영화에 자기 자신의 고유한 목소리를 담으려 노력한 용기 있고 고집센 창작자였다는 사실입니다. 자신의 분신이나 다름 없는 앙투안 두아넬을 창조한 프랑수아 트뤼포, 여성으로서 겪은 자신만의 고민을 논/픽션 속에 녹여낸 아녜스 바르다, 아름다움을 포착하는 독특한 방법론을 반복해서 실험한 에릭 로메르 등이 그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400번의 구타>, <쥴 앤 짐>, <5시부터 7시까지의 클레오>(1962), <행복>(1965), <수집가>(1967)를 감상할 수 있는 이번 기획전을 통해 누벨바그 감독들의 개성과 성취를 다시 한 번 생생히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The New Wave” 온라인 예매 오픈 일정

― 관객회원 사전예매 오픈: 1월 20일(금) 오후 4시

― 일반 예매 오픈: 1월 25일(수) 오후 2시

(상기 일정은 변동될 수 있습니다.)





상영작 목록


1 400번의 구타 프랑수아 트뤼포 1959 | 프랑스 | 99min | B&W
2 쥴 앤 짐 프랑수아 트뤼포 1962 | 프랑스 | 105min | B&W
3 5시부터 7시까지의 클레오 아녜스 바르다 1962 | 프랑스, 이탈리아 | 90min | B&W
4 행복 아녜스 바르다 1965 | 프랑스 | 80min | Color
5 수집가 에릭 로메르 1967 | 프랑스 | 86min | Color


상영시간표


02.02 Thu

17:30    400번의 구타   (100min)

02.03 Fri

15:00    5시부터 7시까지의 클레오   (90min)

17:30    쥴 앤 짐   (105min)

02.08 Wed

14:00    수집가   (86min)

02.09 Thu

15:00    행복   (77min)

17:30    5시부터 7시까지의 클레오   (90min)

20:00    400번의 구타   (100min)

02.10 Fri

18:00    행복   (77min)

20:00    수집가   (86min)

02.11 Sat

14:00    행복   (77min)

16:30    400번의 구타   (100min)

19:00    쥴 앤 짐   (105min)

02.12 Sun

13:30    쥴 앤 짐   (105min)

16:00    5시부터 7시까지의 클레오   (90min)

18:30    수집가   (86min)

02.15 Wed

14:30    400번의 구타   (100min)



2월 수요단편극장 "댄싱 인 더 쇼츠! 나는 슬플 때 춤을 춰"

2023년 2월 22일(수) 오후 7시 30분

댄싱 인 더 쇼츠!나는 슬플 때 춤을 춰세상에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말로 표현될 수 없는 것들이 존재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것들의 한계를 함부로 재단할 수 없습니다. 때론 말이 아닌 몸짓이 언어로서 작용합니다. 꿈, 상상, 관계, 그리고 삶은 움직이는 몸…

시네마테크 영화학교 “영화의 질문(들) Questions of Cinema”

2023년 2월 21일(화), 28일(화), 3월 7일(화), 14일(화) / 오후 7시 30분

지난 2017년, 시네마테크에서는 ‘지금 영화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연속 강좌를 개최한 바 있습니다. 6년의 시간이 흘렀고, 코로나 감염확산 이후 그리고 새로 변모한 환경에서 여전히 영화가 소멸의 문턱을 넘고 있다는 주장이 다시 들려오고 있습니다. 영화에 대한 질문은…

2023 베니스 인 서울

2023년 2월 16일(목) ~26일(일)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는 베니스비엔날레, 주한이탈리아문화원과 함께 “2023 베니스 인 서울”을 2월 16일(목)부터 26일(일)까지 진행합니다. 올해로 11회를 맞는 “베니스 인 서울”은 세계에서 가장 긴 역사를 지닌 국제영화제인 베니스영화제의 최신 상영작을 서울에…

2023.2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2023년 2월 16일(목) ~ 26일(일)

평일 낮 시간 동안 서울아트시네마에서 만나는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2023년 2월 상영작은 올리비에 아사야스 <이마 베프>(1996), <데몬러버>(2002), <5월 이후>(2012)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