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제4회 폴란드영화제-보이체크 킬라르 회고전
가을날의 재회 -정동길 영화산책
고전 애니메이션 특별전 - 50년 전 어린이들
2022.9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프레임워크” 실험영화 월례 상영회 - 론 라이스
10월 수요단편극장 “나영길 감독전”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Warning: main(./include/script.php) [function.main]: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dadayama_2/www/rgboard/addon/film2.php on line 11

Warning: main(./include/script.php) [function.main]: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dadayama_2/www/rgboard/addon/film2.php on line 11

Warning: main(./include/script.php) [function.main]: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dadayama_2/www/rgboard/addon/film2.php on line 11

Warning: main()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include/script.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lib/php') in /home/hosting_users/dadayama_2/www/rgboard/addon/film2.php on line 11
분류 : 자체프로그램
제목 : 5월 작가를 만나다_정지우
일시 : 2010.05.15.Sat.
주체 :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티켓 : 일반 5,000원, 청소년/단체/노인 4,000원, 관객회원 3,000원
문의 : 02-741-9782
웹    : www.cinematheque.seoul.kr

작가를 만나다 Cineastes
정지우 <사랑니 Blossom Again> *상영 후 감독과의 대화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는 미래의 작가로 발돋움하고 있거나, 꾸준히 자신만의 방식으로 독특한 영화세계를 구축해 가고 있는 감독을 선정하여 그들의 작품세계를 함께 느끼고 호흡하는 ‘작가를 만나다’라는 프로그램을 매달 선보입니다. 5월 ‘작가를 만나다’에서는 정지우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사랑니>를 함께 보고 관객과의 대화를 갖는 시간을 마련합니다.
<사로>(1994), <생강>(1996) 등의 단편작품을 통해 독립영화계에서 주목받아온 정지우 감독은 익숙한 이야기, 단순한 음악과 편집으로도 현실의 아픔을 따뜻한 시선으로 관찰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평단과 관객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의 첫 장편 데뷔작 <해피엔드>(1999)는 실직한 남편과 영어 강사인 아내, 그리고 그녀의 대학시절 연인이었던 남자의 삼각관계를 통해 드러난 배신과 집착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감독은 바람 피는 아내를 단죄하거나, 불륜관계의 과정을 그리기보다는 혼란에 빠진 남편과 아내의 입장을 가식 없이 솔직하게 표현하면서, 서로 소통하지 못하는 모습과 그 때문에 생겨난 그들 사이의 단절과 균열을 그려냈습니다.
<해피엔드> 이후 오랜 공백 기간이 있었지만, 정지우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 등을 통해 바쁘게 영화 작업을 이어왔습니다. 그리고 그의 두 번째 장편 <사랑니>는 30살 교사 인영과 17살 제자 이석의 대담한 사랑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이 작품 역시, 나이 차가 많은 스승과 제자의 사랑에 대한 외부의 차가운 시선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사랑하는 주인공 ‘조인영’의 솔직하고 당당한 연애담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이들의 이야기는 열일곱의 인영과 13년 만에 인영 앞에 나타난 서른의 이석이 등장하면서 시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묘한 관계가 발생하게 되는데, 이 또한 영화 전체가 여주인공의 주관적 심리흐름을 따라 움직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디까지가 환상이고 어디까지가 사실인지, 과거와 현재의 경계가 무엇인지 모호한 이들의 사랑 이야기는 어쩌면 사랑했던 이와 함께 했던 장소, 습관, 추억들을 새로운 사랑과 다시 반복하고 다시 기억하는 ‘우리들의 사랑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
이번 ‘작가를 만나다’ 프로그램에서는 <사랑니> 상영 후에 정지우 감독과 함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감독은 한 인터뷰에서 ‘<사랑니>는 어떻게 하면 더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에 관한 영화다’ 라고 말했습니다. 사랑에 대한 좀 더 행복할 상상을 해보는 5월 ‘작가를 만나다’ 에 관객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감독 l 정지우 Jung Ji-woo
영화제작소 청년에서 활동하며 연출한 <사로>, <생강>이 서울단편영화제에서 수상한 이후 단편영화계의 주목받는 감독이 되었다. 단편 <생강>으로 제3회 서울단편영화제 최우수작품상과 예술공헌상, 젊은 비평가상을 받았으며, 이후 2년간의 작업을 거쳐 1999년 장편 <해피 엔드>로 정식 데뷔했다. <해피 엔드>는 제53회 칸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공식 초청되었으며 다수의 해외영화제에 초청되면서 작품성을 인정받았고, 흥행에서도 성공을 거뒀다. 오랜 공백 끝에 2005년 두 번째 장편영화인 <사랑니>를 연출했고, 2008년 <모던보이>를 연출했다.

Filmography l 모던 보이 (2008) / 사랑니 (2005) / 다섯 개의 시선 (2005) / 해피엔드 (1999) / 생강 (1996) / 사로 (1994)


스탭/캐스트
연출 정지우
각본 정지우, 공미정
프로듀서 김은영
촬영 최현기
조명 강대희
편집 정지우
음악 이재진
미술 서명해
의상 조윤미
분장 김유정
출연 김정은(조인영), 이태성(이석/이수)


1. 사랑니 정지우 2005 | 한국 | 115min | Color

2010.05.15.Sat. 19:00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곽용수ㅣ서울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아트힐 2층(경향신문사) ㅣTel. 02) 741 - 9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