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 서울아트시네마 로고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필름 라이브러리 소개
지역순회상영
서울아트시네마 소개
NOTICE
NEWS
Q&A
극장안내
좌석배치도
대관안내
서울아트시네마 상영시간표
제4회 폴란드영화제-보이체크 킬라르 회고전
가을날의 재회 -정동길 영화산책
고전 애니메이션 특별전 - 50년 전 어린이들
일단 시작해 보자! <말아>,<성적표의 김민영>,<둠둠>
2022.9 굿애프터눈 시네마테크
“프레임워크” 실험영화 월례 상영회 - 론 라이스
10월 수요단편극장 “나영길 감독전”
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
필름 데이터베이스
관객회원
이메일서비스신청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후원안내
영화명 : 니카라과의 호모들 (섹스토 쎈티도+노베라, 노베라)
(Sexto Sentido + Novela Novela)
감   독 : 버지니아 라카요와 애미 뱅크 + 리즈 밀러 / Virginia Lacayo and Amy Bank + Liz Miller
정   보 : 2001 | 44min+ 30min | 니카라과 | Video

니카라과에서 게이 시트콤이 방영되었다. 그리고 그것은 시쳇말로 "대박"을 터뜨렸다. <니카라과의 호모들>은 바로 그 시트콤의 에피소드 한편과 제작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로 구성되어 있다. 한 편은 게이 시트콤인 <섹스토 쎈티도>이고 다음 것은 앞의 그 제작 다큐멘터리인 <노베라, 노베라>이다. 70%에 달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성공을 거둔 <섹스토 쎈티도>는 니카라과 청소년들의 삶을 에워싼 복잡한 문제, 빈곤과 갈취, 낙태와 가정 폭력, 성정체성과 연애에 솔직하고 대담하게 접근한다. 페미니스트이며 또한 여성 및 성적 소수자의 권리를 위해 활동하는 운동단체의 공동 대표이기도 한 두 명의 젊은 여성 제작자들이 드라마를 만들었다는 사실도 놀랍고 행복하다. 이들은 자신들의 드라마를 "사회적 연속극(social soap opera)"이라 부른다. 독특한 남미의 연속극의 구성에 비판적 사실주의를 결합시키며 보통사람들의 삶의 세계를 보여주려 했기 때문이다. <노베라, 노베라>는 <섹스토 센티도>의 제작과 방영이 불러일으킨 반향을 보여준다. 완고한 카톨릭국가인 니카라과에서 게이, 레즈비언 청소년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드라마가 대성공을 거두었다. 그것은 드라마에 참여한 이들에게 무엇이었으며, 관객들은 또한 이 드라마를 어떻게 수용하였는지 살핀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Contact Us

Copyleft ⓒ 2003 알지보드. All rights not reserved.


알지보드는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수 있습니다.
저작권 표기를 자유롭게 삭제, 수정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재배포도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101-82-09353ㅣ(사)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서울아트시네마)
대표자명 곽용수ㅣ서울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아트힐 2층(경향신문사) ㅣTel. 02) 741 - 9782